콘텐츠목차

디지털영천문화대전 > 영천향토문화백과 > 삶의 이야기(구비 전승·언어·문학) > 구비 전승 > 설화

  • 설화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영천 지역에서 옛날부터 구전되어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설화(說話)[Traditional stories]는 보통 입에서 입으로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를 말한다. 설화는 구비문학(口碑文學)의 일종으로 각 민족에게는 그 민족 고유의 설화들이 내려오는데, 크게 신화(神話)와 전설(傳說), 민담(民譚) 등으로 구분할 수 있으며, 이들은 각각 조금씩 다른 특성을 지닌다. 신화는 민...

  • 「김유신과 중악석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영천시 청통면 치일리에 있는 중악석굴과 김유신에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김유신과 중악석굴」은 삼국 통일을 이룬 김유신 장군이 굴속에서 수도를 했다는 이야기로 『삼국사기』 김유신 열전에 언급되어 있으며, 이 석굴이 경북 영천시 팔공산 자락에 있는 중악석굴임을 밝히고 있다. 김유신은 17세 때 외적을 평정하려는 뜻을 품고 중악석굴에 들어가 수련하며 어느 노인으로부...

  • 「노름꾼과 옥피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영천시를 중심으로 노름꾼 강갈이에 관련해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노름꾼과 옥피리」는 노름꾼 강갈이가 벌이는 일련의 일들을 통해 노름이 나쁜 것이라는 깨닫고 마음을 고침으로써 행복한 결말을 맞는다는 내용의 민담이다. 1982년 영천시가 발간한 『영천의 전설』에 「노름군과 옥피리」라는 제목으로 수록되어 있으며, 2006년 영천시가 발간한 『충효의 고장』에서는 「노름꾼과 옥...

  • 「범의 비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영천시 대창면 오길리의 채산에 전해 내려오는 동물과 산신의 이야기. 「범의 비련」은 채산을 배경으로 산의 동물인 ‘범’과 ‘소’와 ‘산신’이 중심인물로 등장하여 이 지역에서 전해오는 금기(禁忌)를 말해 주는 흥미로운 전설이다. 2006년 영천시에서 발간한 『충효의 고장』에 「범의 비련」이라는 제목으로 수록되었고, ‘경북나드리’, ‘관광지식정보시스템’, ‘영천시 문화관광...

  • 「부처가 된 도둑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영천시 청통면 신원리 거조암 영산전에 있는 오백나한과 관련하여 전해 오는 이야기. 「부처가 된 도둑들」은 거조암 영산전의 526분 나한상에 대하여 설명해 주는 유래담이다. 영천시에서 발간한 『충효의 고장』에 「부처가 된 도둑들」이라는 제목으로 수록되었고, ‘경북나드리’, ‘관광지식정보시스템’, ‘영천시 문화관광 사이트’에도 같은 제목으로 수록되어 있다. 영천시 청통면 신...

  • 「불집골의 백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영천시 자양면에 있는 불집골에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불집골의 백사」는 효성이 지극한 청년이 백사에게 자신의 목숨을 내어주는 대신 아버지의 목숨을 구했다는 이야기이다. 정성에 감동한 부처님이 청년의 목숨을 구해 주었다는 ‘권선징악’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영천시에서 발간한 『충효의 고장』에 「불집골의 전설」이라는 제목으로 수록되었고, ‘경북나드리’, ‘관광지식정보시스템...

  • 「사모산의 모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영천시 쌍계동 뒤편에 자리한 사모산에 관련하여 전해 오는 이야기. 「사모산(思母山)의 모정(母情)」은 저승의 도령과 이승의 군수 딸이 이루지 못하는 사랑을 하면서 생긴 ‘사모산’ 이름의 유래에 관한 지명 전설이다. 대구직할시와 경북대학교가 발간한 『영천의 전설』에서는 경상북도 영천군 대전동 433번지에 거주하는 정동봉[남, 56세]에게서 채록한 내용을 「사모산의 내력」이...

  • 「요도와 무리미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영천시 도동에 위치한 요도와 무리미산에 전해 오는 이야기 「요도(蓼島)와 무리미산」은 상층민의 하층민에 대한 억압상이 그려져 있다. 일반적으로 하층민은 억압에 굴복하는 것이 자연스러운 일이나 이 이야기에서는 하층민의 굴복하지 않는 곧은 의지를 보여 주고 있다. 1982년 영천시가 발행한 『영천(永川)의 전설』에 「요도(蓼島)와 무리미산」이라는 제목으로 수록되어 있고, 2...

  • 「원한새」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영천시 야사동에 전해 오는 이야기. 「원한새」는 효성이 지극한 며느리가 시아버지의 오해로 억울한 죽음을 맞았다는 전설이다. 영천시가 1982년 발행한 『영천(永川)의 전설』에 「원한새」라는 제목으로 수록되었고, 이후 2006년에 발간한 『충효의 고장』에서도 같은 제목으로 수록되어 있다. 또 ‘경북나드리’, ‘관광지식정보 시스템’, ‘영천시 문화관광 사이트’에도 수록되어...

  • 「이 웅덩이와 어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영천시 도동과 봉동 사이에 흐르고 있는 북안천에 속해 있는 웅덩이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이 웅덩이와 어녀」는 경상북도 영천시 북안천에 관련한 전설이다. 이 전설은 아내가 남편을 죽인 오랑캐들에게 복수하는 일종의 여성 영웅담 형태를 가지고 있다. 1982년 영천시가 발행한 『영천(永川)의 전설』에 「이(夷) 웅덩이와 어녀(魚女)」라는 제목으로 수록되어 있다....

  • 「자라의 은혜 갚음으로 얻은 당지산의 명당」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영천시 금호읍 원제리에 있는 당산재에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자라의 은혜 갚음으로 얻은 당지산의 명당」은 어린 시절 정위(鄭瑋)가 큰 자라를 구해주고 그 은혜 갚음을 받아서 명당을 얻었다는 ‘보은’과 관련한 풍수담이다. 사정공(司正公) 정위는 판서공(判書公) 정광후(鄭光厚)의 장자로 관직으로는 돈용부위(敦勇副尉)·후령사정(後領司正) 등을 역임했다. 1996년...

  • 「정효자가 얻은 명당」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영천시 자양면에 위치한 명당과 관련해 전해 오는 이야기. 「정효자가 얻은 명당」은 조선 중종 때를 배경으로 한 이야기로 효자의 지혜로 얻은 명당으로 인해 자손 대대로 복을 받았다는 일종의 풍수담(風水談)이다. 2006년 영천시에서 발간한 『충효의 고장』에 「정효자가 얻은 명당」이라는 제목으로 수록되어 있다. 영천시 자양면 소재의 솔밭에는 고색창연한 기와집이 이어져 있는데...

  • 「천년수의 전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영천시 신녕면에 전해 오는 이야기. 「천년수의 전설」은 천년수라는 약수터에 관한 이야기로, 이 물을 마시면 아들을 얻을 수 있다는 신앙적 요소가 들어 있다. 영천시에서 발간한 『충효의 고장』에 「천년수의 전설」이라는 제목으로 수록되었고, ‘경북나드리’, ‘지역정보포털 사이트’에도 같은 제목으로 수록되어 있다. 영천시와 접해 있는 팔공산의 동봉에서 신녕 쪽으로 조금 내려오...

  • 「탕건바위 전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영천시 야사동에 있는 탕건바위와 관련하여 전해 오는 이야기. 「탕건바위 전설」은 가난 때문에 이루어질 수 없었던 남녀간의 애틋한 사랑 이야기로 탕건바위를 통해 지금도 전해지고 있다. 1982년 영천시가 발행한 『영천의 전설』에 「탕건 바위의 내력」이라는 이름으로 수록되었다. 그후 대구시와 경북대학교에서 간행한 『팔공산(八公山)[續集]』[1991]에 당시 경상북도 영천군...

  • 「호랑이 묘 이야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영천시 청통면 원촌1리에 전해 오는 이야기. 「호랑이 묘 이야기」는 호랑이가 자신을 구해준 은인에게 명당을 알려 주는 이야기로 일종의 풍수담이다. 대구직할시와 경북대학교에서 발간한 『팔공산 속집』에는 경상북도 영천군 청통면 원촌 1리 김호주에게 채록한 내용을 「호랑이 묘 이야기」라는 제목으로 수록되었다. 영천군 청통면 원촌 1리 뒷산 중턱에는 제법 망부석까지 갖추어진 묘...

  • 「혼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영천시 북안면 내포리에 전해 오는 이야기. 「혼골」은 과거를 치르러 가던 선비에 얽힌 전설이다. 선비에게 한을 품은 여인이 여우가 되어 선비에게 복수했다는 내용이 담긴 ‘원혼’ 류의 전설이라고 하겠다. 2006년 영천시에서 발행한 『충효의 고장』에 「혼골」라는 제목으로 수록되어 있다. 또 ‘경북나드리’, ‘관광지식정보시스템’, ‘영천시 관광 홈페이지’, ‘지역포털 사이트...

  • 「황보능장과 용마바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영천시 고경면 창하리에 전해 오는 이야기. 「황보능장과 용마바위」는 금강장군의 과욕으로 인해 용마가 죽게 된다는 이야기로 지나친 욕심에 대한 경계를 나타내고 있다. 1982년 영천시에서 발행한 『영천(永川)의 전설』에 「황보능장과 용마바위」라는 제목으로 수록되어 있다. 또 2006년 영천시에서 간행한 『충효의 고장』과 영천시 관광 홈페이지, 관광지식정보 시스템, 지역포털...